목회칼럼

HOME > 목회칼럼

새해 인사와 덕담

조회 수 17 추천 수 0 2020.01.28 10:53:32

새해 인사와 덕담

 

설을 맞아 고향 부모님을 뵈었습니다. 남동생, 여동생네 식구도 만났습니다


함께 음식을 먹으며 같이 있다는 것만으로도 기뻤습니다.

 

세배 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저의 아버지가 세배를 받으시고 손주들 한 명, 한 명 머리에 손을 얹고 기도를 해 주었습니다


저도 조카들에게 세배를 받고 기도를 해 주었습니다. 기도를 받는 것이 세배 돈 받는 것 이상으로 값진 것임을 아는 조카들의 모습이 


대견해서 세배 돈을 올려 주었습니다. 감사했습니다.

 

기도를 해 주고 받으니 덕담으로 부족한 부분을 충분히 채우는 것 같아 좋았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483 한사람 세우기 2020-02-18 8
482 제가 겪어 보니... 2020-02-09 11
481 바이러스 2020-02-02 15
» 새해 인사와 덕담 2020-01-28 17
479 작심삼일 2020-01-21 16
478 “속마음 나누기” 2020-01-12 20
477 매일의 감사 2020-01-07 17
476 묵은 해, 새해 2019-12-29 17
475 하늘의 기쁨이 땅에 전달되기를... 2019-12-22 15
474 협력과 질서 2019-12-15 20
473 감사와 은혜가 흐르는 회의 2019-12-09 32
472 협력을 통해 세워지는 직분자 2019-12-01 31
471 충성되게 여겨 2019-11-24 27
470 감사의 연습 2019-11-17 29
469 첫걸음 2019-11-12 31
468 투표 2019-11-04 24
467 미국 길에 동행하신 하나님! 2019-10-27 26
466 건강한 교회 2019-10-22 32
465 복음을 들을 수 있게 2019-10-16 16
464 문을 닫고, 여시는 하나님 2019-10-07 27

교회안내

서울 광진구 중곡4동 57-3
Tel : 02 - 456 - 1777
Fax : 02 - 456 - 1412

찾아오시는길

5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