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칼럼

HOME > 목회칼럼

제가 겪어 보니...

 

제 딸 선혜가 호흡기가 약해서 미세먼지가 많은 날은 많이 힘들어합니다. 마스크가 아니라 방독면 비슷한 걸 쓰고 다닙니다


언젠가 제가 딸에게 너는 유별나게, 너무 예민하게 반응하는 것 아니니?” 라고 했습니다.

 

우연히 알게 된 것은 저도 미세먼지가 나쁜 날 기침을 많이 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예배당 장의자에서 보다 강대상에서 기침을 많이 하는 것도 알게 되었습니다. 카펫 먼지의 영향인 듯합니다


초등부실에 있는 공기청정기를 주중에, 제 사무실에서 사용을 해보니 훨씬 호흡에 도움이 됩니다.

 

지난번에는 선혜가 해장국의 토란대 줄기를 먹고 목을 잡고 힘들어 하는 것을 보고 너 연기해도 되겠다.” 


했는데 제가 토란대 줄기를 먹고 딸과 똑같이 반응을 했습니다. 겪어 보니 상대의 고충을 깊이 공감하게 되더군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496 침묵은 금이다. 2020-07-12  
495 마스크와 비말 2020-07-05 2
494 화분에 흙 채우기 2020-06-28 2
493 나이테 2020-06-21 4
492 찬바람 2020-06-14 4
491 기다림 2020-06-07 4
490 은혜를 구합니다. 2020-05-31 5
489 불편한 세상? 2020-05-26 3
488 내 뜻대로 안될 때 2020-05-17 10
487 웃는 자들로 함께 웃고, 우는 자들로 함께 우는 성도 2020-05-12 3
486 사랑을 나누는 교회 2020-05-03 4
485 모이는 교회 2020-04-28 5
484 주님의 몸을 세우는 투표 2020-02-23 26
483 한사람 세우기 2020-02-18 30
» 제가 겪어 보니... 2020-02-09 28
481 바이러스 2020-02-02 22
480 새해 인사와 덕담 2020-01-28 18
479 작심삼일 2020-01-21 16
478 “속마음 나누기” 2020-01-12 22
477 매일의 감사 2020-01-07 21

교회안내

서울 광진구 중곡4동 57-3
Tel : 02 - 456 - 1777
Fax : 02 - 456 - 1412

찾아오시는길

5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