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칼럼

HOME > 목회칼럼

열어 주소서

조회 수 11 추천 수 0 2021.02.02 11:52:23

Open Eyes.jpg

눈을 뜨고 살지만 보지 못하고 지나가는 것들이 있습니다. 
저의 경우를 보면, 자녀들의 재롱은 크게 보였지만 
아이들의 고통을 못보고 지날 때가 있었습니다. 
 그 결과 대가를 치러야 했습니다. 
뒤늦게 성도의 웃음과 아멘 뒤에 숨겨진 아픔과 고민을 보고 속상한 적도 있었습니다. 
각자가 나름대로 분주하게 살다보니 타인의 삶이나 마음을 보지 못하고 지날 때가 있습니다. 
‘서로 돌아보아 사랑과 선행을 격려하며 함께 살아가는 행복한 공동체’가 되길 기도합니다. 
“주님! 우리의 눈을 열어 서로의 마음을 보게 하소서!”

_이원봉 목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37 갑자기 꺼지는 생명의 등불 file 2021-06-14  
536 고정관념은 깨집니다 2021-06-07 3
535 어떤 생각을 하는가 file 2021-05-31 4
534 따라 가는 인생 file 2021-05-24 9
533 암과 친구가 된 동기 2021-05-17 9
532 생육하고 번성하라 file 2021-05-10 9
531 마음은 원이로되 file 2021-05-04 8
530 시들지 않는 꽃 file 2021-04-26 9
529 편의성인가? 주님이 원하시는가? file 2021-04-26 4
528 쌓여서 생긴 돌 file 2021-04-12 9
527 봄 꽃 file 2021-04-12 5
526 잠시 일상을 떠나서 file 2021-04-12 8
525 교회 공동체 file 2021-03-22 8
524 원인을 찾아서 file 2021-03-15 4
523 주의 임재가 나타나는 교회 file 2021-03-08 5
522 우산 file 2021-03-01 5
521 등대로서의 교회, 등불로서의 교회 file 2021-02-22 5
520 보내는 부모 file 2021-02-15 9
519 숨겨진 감사 file 2021-02-09 11
» 열어 주소서 file 2021-02-02 11

교회안내

서울 광진구 중곡4동 57-3
Tel : 02 - 456 - 1777
Fax : 02 - 456 - 1412

찾아오시는길

5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