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칼럼

HOME > 목회칼럼

찬바람

조회 수 4 추천 수 0 2020.06.14 12:01:29

찬바람

 

가족을 먼저 천국에 보내 드린 분들 생각이 납니다. 사랑하는 가족을 천국에서 다시 만난다는 믿음이 있지만,

 

견디기 힘들게 옆구리가 시린 찬바람의 공격을 무차별로 받습니다.

 

세월이 약이다. 라고 하지만, 그 세월은 참으로 더디 지나갑니다.

 

자기도 모르게 눈물이 흐르고 가슴이 먹먹해 질 때면 너무 고통스럽습니다.

 

따뜻한 눈빛과 말, 관심과 기도가 필요한 때입니다. 사랑의 온기를 나누어 줄 때입니다.

 

주님의 사랑이 표현되고 흘러가길 기도합니다. 성령의 만지심을 기대하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01 놀이터에서의 만남 2020-08-16 13
500 물, 한 바가지 2020-08-11 360
499 관심과 사랑으로 2020-08-02 41
498 함께 하는 교회 2020-07-26 9
497 보양식 2020-07-19 8
496 침묵은 금이다. 2020-07-12 4
495 마스크와 비말 2020-07-05 5
494 화분에 흙 채우기 2020-06-28 5
493 나이테 2020-06-21 4
» 찬바람 2020-06-14 4
491 기다림 2020-06-07 5
490 은혜를 구합니다. 2020-05-31 6
489 불편한 세상? 2020-05-26 4
488 내 뜻대로 안될 때 2020-05-17 10
487 웃는 자들로 함께 웃고, 우는 자들로 함께 우는 성도 2020-05-12 13
486 사랑을 나누는 교회 2020-05-03 5
485 모이는 교회 2020-04-28 5
484 주님의 몸을 세우는 투표 2020-02-23 26
483 한사람 세우기 2020-02-18 30
482 제가 겪어 보니... 2020-02-09 28

교회안내

서울 광진구 중곡4동 57-3
Tel : 02 - 456 - 1777
Fax : 02 - 456 - 1412

찾아오시는길

5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