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칼럼

HOME > 목회칼럼

화분에 흙 채우기

 

얼마 전, 한 성도님이 목양실의 화분에 흙을 채워주셨습니다.

 

화초 두 개가 건강이 좋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연두색이었고, 물을 주면 괜찮다가 며칠 있으면 힘없이 축 늘어지곤 했었습니다.

 

흙을 채우고 나니, 화초가 진한 녹색으로 변해갔습니다. 싱싱하고 건실해 보이는 것이 참 보기 좋습니다.

 

화초 밑의 흙이 부실하니 화초가 힘이 없었던 것입니다.

 

힘 있게 살아나는 것과 채워주는 것이 연관되면서 많은 것이 떠오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495 마스크와 비말 2020-07-05  
» 화분에 흙 채우기 2020-06-28 1
493 나이테 2020-06-21 3
492 찬바람 2020-06-14 4
491 기다림 2020-06-07 4
490 은혜를 구합니다. 2020-05-31 5
489 불편한 세상? 2020-05-26 3
488 내 뜻대로 안될 때 2020-05-17 9
487 웃는 자들로 함께 웃고, 우는 자들로 함께 우는 성도 2020-05-12 3
486 사랑을 나누는 교회 2020-05-03 4
485 모이는 교회 2020-04-28 5
484 주님의 몸을 세우는 투표 2020-02-23 26
483 한사람 세우기 2020-02-18 30
482 제가 겪어 보니... 2020-02-09 27
481 바이러스 2020-02-02 22
480 새해 인사와 덕담 2020-01-28 18
479 작심삼일 2020-01-21 16
478 “속마음 나누기” 2020-01-12 22
477 매일의 감사 2020-01-07 21
476 묵은 해, 새해 2019-12-29 17

교회안내

서울 광진구 중곡4동 57-3
Tel : 02 - 456 - 1777
Fax : 02 - 456 - 1412

찾아오시는길

5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