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칼럼

HOME > 목회칼럼

보내는 부모

조회 수 9 추천 수 0 2021.02.15 19:21:04



we1.jpg



제 큰 딸이 같은 학교 동아리에서 남자친구를 만나 교제 후 결혼을 하게 되었습니다. 

코로나 시즌이라 미리부터 ‘작은 결혼예배’를 드리려고 계획했고 그렇게 진행이 됩니다. 

김주환 형제(선혜 남친)가 다니는 교회의 목사님을 포함해서 9명만이 결혼 예배를 드릴 예정입니다. 

이렇게 작은 결혼예배는 본적도 없고 저 또한 인도한 경험도 없습니다. 

선혜는 아빠가 자기들 결혼식 주례를 하면서 울까 봐 벌써부터 걱정하고 있습니다. 

소박하지만 진솔한 예배를 드림으로 한 가정의 출발을 주님께 의탁하려고 합니다. 

결혼 예배를 실시간 온라인으로 중계할 계획입니다. 

제 딸을 결혼 시키려고 하니 “자녀를 떠나보내야 한다.”고 설교를 했던 말씀들이 떠오릅니다. 

부모로부터 정서적으로 물질적으로 잘 떠나도록 한동안 씨름을 해야 할 것 같습니다. 

부부가 하나님을 의지하고 일어서도록 더 많은 기도가 필요할 것 같습니다. 


_이원봉 목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37 갑자기 꺼지는 생명의 등불 file 2021-06-14 1
536 고정관념은 깨집니다 2021-06-07 3
535 어떤 생각을 하는가 file 2021-05-31 4
534 따라 가는 인생 file 2021-05-24 9
533 암과 친구가 된 동기 2021-05-17 9
532 생육하고 번성하라 file 2021-05-10 9
531 마음은 원이로되 file 2021-05-04 8
530 시들지 않는 꽃 file 2021-04-26 9
529 편의성인가? 주님이 원하시는가? file 2021-04-26 4
528 쌓여서 생긴 돌 file 2021-04-12 9
527 봄 꽃 file 2021-04-12 5
526 잠시 일상을 떠나서 file 2021-04-12 8
525 교회 공동체 file 2021-03-22 8
524 원인을 찾아서 file 2021-03-15 4
523 주의 임재가 나타나는 교회 file 2021-03-08 5
522 우산 file 2021-03-01 5
521 등대로서의 교회, 등불로서의 교회 file 2021-02-22 5
» 보내는 부모 file 2021-02-15 9
519 숨겨진 감사 file 2021-02-09 11
518 열어 주소서 file 2021-02-02 11

교회안내

서울 광진구 중곡4동 57-3
Tel : 02 - 456 - 1777
Fax : 02 - 456 - 1412

찾아오시는길

5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