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칼럼

입원과 수술

조회 수 133 추천 수 0 2022.09.25 21:44:34

 

박창길 집사님이 양쪽 무릎 수술을 위해 월요일에 입원을 합니다.

그동안 주사를 맞고 지내왔는데 근본 치료가 되지 않았다고 합니다.

주사를 끊고 입원을 기다리는 과정이 통증 때문에 힘들어하십니다.

월요일에 입원해서 수요일에 수술을 하게 됩니다.

성도들이 암이나 다른 질병으로 입원하고 수술하는 분들이 종종 있습니다.

질병은 원하지 않아도 찾아올 때가 있습니다.

힘겨울 때, 함께 하는 것이 한 몸, 교회 공동체라고 생각합니다.

성도의 아픔을 만져주고, 성도가 울 때, 함께 울어주는 것이 사랑입니다.

마음이 있으면 기도하게 되고 물질도 나누게 됩니다.

성도들의 한숨과 신음 소리가 들리는 듯해서 마음이 아픕니다.

기도하게 됩니다.

어떤 방식으로든 사랑을 나누며 은혜가 흘러가길 소원합니다.

엮인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624 개업 예배 2023-02-05 322
623 관심과 사랑이 전해지려면 2023-01-29 183
622 지나친 관심 2023-01-23 162
621 나이가 들어도 2023-01-19 112
620 갈등과 화해 2023-01-08 120
619 전도서 4장 9~12절 2023-01-02 103
618 일기 예보 2022-12-25 105
617 살을 파고드는 추위 2022-12-19 100
616 감사와 기대 2022-12-12 102
615 끝까지 포기하지 않은 결과 2022-12-05 107
614 가지치기 2022-11-29 110
613 이어지는 은혜 2022-11-21 102
612 되새김 2022-11-14 98
611 함께 받는 은혜 2022-11-07 100
610 함심 기도 2022-10-31 99
609 기도를 이어갑시다 2022-10-24 97
608 뜻을 알아듣는 지혜 2022-10-18 123
607 수리 중입니다 2022-10-09 123
606 사랑을 나누는 교회 2022-10-03 124
» 입원과 수술 2022-09-25 1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