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칼럼

 

칼바람이 불지 않는데도 추위가 매섭습니다.

추위가 두꺼운 옷을 통과해서 속옷을 스며들어 결국 살까지 파고듭니다.

날이 추워지면 마음까지 얼어붙는 경우가 많습니다.

따뜻한 시선과 말이 마음을 녹입니다.

따뜻한 말씨가 불씨의 역할을 합니다.

작은 불씨가 불을 일으키듯이 따뜻한 말씨가 마음을 따뜻하게 만듭니다.

외모가 예쁜 것보다 말을 예쁘게 하는 것이 훨씬 삶을 아름답게 풍요롭게 합니다.

예쁜 말씨는 불을 지펴 온기를 전하는 역할을 합니다.

긴장과 경계를 풀어주고 편한 마음을 갖게 해줍니다.

따뜻하게 데워진 솥뚜껑에 고양이들이 모여서 잠을 자는 모습이 떠오릅니다.

따뜻한 말을 하는 사람 주변에 사람들이 모입니다.

세상이 차갑기 때문입니다.

추위에 떠는 사람들이 온기를 찾아 모입니다. 

엮인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624 개업 예배 2023-02-05 322
623 관심과 사랑이 전해지려면 2023-01-29 183
622 지나친 관심 2023-01-23 162
621 나이가 들어도 2023-01-19 112
620 갈등과 화해 2023-01-08 120
619 전도서 4장 9~12절 2023-01-02 103
618 일기 예보 2022-12-25 105
» 살을 파고드는 추위 2022-12-19 100
616 감사와 기대 2022-12-12 102
615 끝까지 포기하지 않은 결과 2022-12-05 107
614 가지치기 2022-11-29 110
613 이어지는 은혜 2022-11-21 102
612 되새김 2022-11-14 98
611 함께 받는 은혜 2022-11-07 100
610 함심 기도 2022-10-31 99
609 기도를 이어갑시다 2022-10-24 97
608 뜻을 알아듣는 지혜 2022-10-18 123
607 수리 중입니다 2022-10-09 123
606 사랑을 나누는 교회 2022-10-03 124
605 입원과 수술 2022-09-25 1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