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칼럼

HOME > 목회칼럼


우리는 경험한 것, 그리고 아는 것에 갇혀서 살 때가 많습니다. 

우리가 알지 못하는 많은 것들이 존재하는데 우리가 그것을 알지 못하기 때문에 

최선을 두고 차선을 선택할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본당 로비의 타일이 여름 장마나 눈이 올 때 미끄러워서 신경이 쓰였고, 

데코타일을 덧 씌워 까는 것이 최선이라고 생각을 했었습니다. 

그것도 미루고 있었던 차에 백 목사님이 더 좋은 방법을 발견했습니다. 

타일 위에 특수 스프레이를 뿌리고 닦아내는 방법이었습니다. 

일종의 반영구 코팅이 되는 것입니다. 

코팅 면이 눈에 보이지 않고 미끄럼을 방지하는 기능성 스프레이입니다. 

주중에 원 집사님 부부와 백 목사님이 수고를 해주셔서 작업을 잘 마쳤습니다. 

시험을 해보니 신기하게도 미끄럼 방지 코팅이 제대로 되었습니다. 

우리의 삶에 더 좋은 것이 있을 것이라는 열린 마음이 필요한 것을 배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37 갑자기 꺼지는 생명의 등불 file 2021-06-14  
» 고정관념은 깨집니다 2021-06-07 3
535 어떤 생각을 하는가 file 2021-05-31 4
534 따라 가는 인생 file 2021-05-24 9
533 암과 친구가 된 동기 2021-05-17 9
532 생육하고 번성하라 file 2021-05-10 9
531 마음은 원이로되 file 2021-05-04 8
530 시들지 않는 꽃 file 2021-04-26 9
529 편의성인가? 주님이 원하시는가? file 2021-04-26 4
528 쌓여서 생긴 돌 file 2021-04-12 9
527 봄 꽃 file 2021-04-12 5
526 잠시 일상을 떠나서 file 2021-04-12 8
525 교회 공동체 file 2021-03-22 8
524 원인을 찾아서 file 2021-03-15 4
523 주의 임재가 나타나는 교회 file 2021-03-08 5
522 우산 file 2021-03-01 5
521 등대로서의 교회, 등불로서의 교회 file 2021-02-22 5
520 보내는 부모 file 2021-02-15 9
519 숨겨진 감사 file 2021-02-09 11
518 열어 주소서 file 2021-02-02 11

교회안내

서울 광진구 중곡4동 57-3
Tel : 02 - 456 - 1777
Fax : 02 - 456 - 1412

찾아오시는길

546